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신청 마이페이지
 
  최종편집:2021.01.28 16:36  
   
 
 

약과 건강

 

의료이용

 

건강뉴스

 

신제품정보

 

약물오남용

 

시니어생활

 

약바로자료실

 

건강문화

   
건강정책뉴스제약회사뉴스
전체보기
건강정책
뉴스
제약회사뉴스
 
뉴스 홈 건강뉴스 건강정책 기사목록
 
의약품 부작용 피해 91만건, 구제 접수 0.04% 그쳐
기사입력 2017-10-27 오후 4:53:00 | 최종수정 2017-10-27 16:53

의약품 부작용으로 고통 받는 국민을 위한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사업이 제 몫일을 해내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도봉갑)이 식품의약전처 및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의약품 부작용으로 보고된 건수가 최근 5년간 약 91만 건을 넘어섰다. 반면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사업에 따른 피해 구제 접수는 제도 시행 이후 총 195건에 그쳤다.

2013년부터 2017년 9월까지 의약품 유해사례 보고 현황을 살펴보면 5년간 총 912,425건으로 나타났고 이 중 사망 사례는 7,675건에 달했다.
그러나 2014년 12월 의약품 피해구제 사업이 시행된 이후 2015년부터 2017년 9월까지 총 195건이 접수됐다. 이는 유해사례 보고에 0.04%에 불과한 수치다.

▲ 자료=인재근 의원실 제공

2017년 9월 기준 접수된 195건 중 141건이 처리되고 이 중 115건에 대해서 총 32억 4천여만 원이 지급됐다.
유해사례 해당 의약품별로 알로푸리놀 성분이 3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간질약으로 쓰이는 카르바마제핀 성분이 11건으로 사망일시보상금, 장애일시보상금, 장례비 등이 지급됐다.

인재근 의원은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사업은 국민의 건강을 위한 사회안전망이다. 더 많은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부작용 피해구제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며 “사업의 홍보와 더불어 피해 발생 의약품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약바로넷
 
 
 

스폰서 링크

 
일본의 의료,제약,협회소식을 생생하게 바로바로
이웃나라 일본의 의약관련 소식을 빠르게 들을수 있는곳
 
 
비즈앤 이슈 의 창간10주년을 축하드립니다.
병,의원/약국 경영 학술 전문저널-열독률 1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마약류 대용 '아크릴펜타닐' 등 임시마약류 지정
과잉 약제비 5년간 1,625억 3,200만원
건강정책 기사목록 보기
 
  건강뉴스 주요기사
새해맞아 나선 해돋이 야간산행,..
“알약으로 만든 초상화”…대웅..
추울 때 운동하면 테니스 엘보 ..
금년 12월 8일부터 금연정책 이..
폐경기 이후 50대 여성, 척추압..
주부 울리는 '김장증후군' 허리..
갑작스런 대설에 곳곳이 빙판길,..
건조한 겨울, 물광피부를 위한 ..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약물오남용 건강문화
현대약품, 프로바이오틱스 ‘바..
당뇨병 환자 교육·관리사업 협..
한국사회약료학회 창립한다
경기도의회 이애형 의원 지방자..
경기도민 10명 중 7명 “효능 지..
크로토닐펜타닐 등 9종 마약류 ..
"안전한 의약품 처방 위해 INN ..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 정보와 의료서비스 권익..
신약개발 지원예산 55% 증액…성..
전체목록
감동뉴스
현대약품, 프로바이오틱스 ‘바..
 
오늘의 포토
 
임신 대비책? ‘피임’ 제대로 ..
보령제약 '콜쓰리'서 벌레 추정 ..
"비닐봉투 제공 대신 사랑의 열..
 
 
가장 많이 본 뉴스
등 푸른 생선이란?
인공관절수술의 무한 진화… 최..
새해맞아 나선 해돋이 야간산행,..
어르신의 틀니 관리 요령
“알약으로 만든 초상화”…대웅..
등 푸른 생선이란?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주)동명북미디어 l 제호: 약바로 I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10길 2 덕원빌딩 3층 I 대표전화 : 02-3481-6801 I  팩스 : 02-6499-2082 
I 등록일 : 2011년 1월 19일 I 등록번호 : 서울, 아04583  I 발행·편집인 정동명 I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승배I

Copyright(c)2021 (주)동명북미디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